나스 립제품 모음 (어디서 호갱 냄새 안 나요????) Favorites

분명히 올해 초까지만 해도 갖고 있는게 3-4개 정도 뿐이었는데 언제 이렇게 자가증식 (이라고 쓰고 지름이라 읽는다 -_-;;;) 한건지 모르겠다 @.@  


나스 립제품들은 나에게 좀 특별한 의미를 가진다. 내가 아무리 코덕, 그리고 그 중에서도 립덕이라 하더라도 안 어울리거나 손이 잘 안 가는 제품들이 화장대에서 자리를 차지하고 있는 건 별로 안 좋아하는데, 나스는 얘기가 다르다 ㅋㅋㅋㅋㅋ (심지어 이렇게 립스틱 꽂이에서 분리해서 따로 보관하기 시작함 ㅋㅋㅋㅋ) 물론 잘 쓰려고 사는 것도 있지만, 컬러가 다들 너무 unique 하면서도 예뻐서 그냥 갖고 있는 것만으로도 그 소장가치가 충분한 느낌? 특히 벨벳 매트 립펜슬의 그 특유의 벨벳같은 질감은 ㅜㅜㅜㅜ 아무리 글로 설명해봤자 소용 없고 실제로 눈으로 봐야 알 수 있다 발랐을 때 사람 입술과 어우러지면서 얼마나 기막힌 효과를 내는지. 이 벨벳매트 립펜슬 라인은 다른 브랜드에서 dupe을 찾기가 정말 어렵다고 생각했는데, 컬러 뿐만 아니라 그 특이한 질감이 큰 몫을 하는 것 같다. 지난번에도 말했지만 평생동안 한 브랜드의 립제품만 쓸 수 있다면 난 주저 없이 나스를 고를 것이다! 



L-R: Niagara, Isola Bella, Dolce Vita, Moscow, Red Square, Heatwave, Dragon Girl, Fire Down Below, Damned


새틴 립스틱 나이아가라 (Niagara)

데일리로 적합한 산호색 립스틱. 처음 화장 시작하는 친구가 매일 무난하게 쓸 만한 MLBB 컬러의 립스틱을 찾고 있다면 추천해주고 싶은 제품이다. 따뜻한 웜핑크/코랄색으로 주황끼는 하나도 없고 형광기가 없어 누구나 다 무난하게 잘 어울릴 것 같다 레브론 핑크인더애프터눈에서 누디한 톤을 뺀 듯한 느낌이라고나 할까.     


새틴 립펜슬 이졸라벨라 (Isola Bella)

개인적으로 립스틱은 마무리감이 매트하고 지속력 좋은 걸 선호하는 편이라 새틴립펜슬 라인은 별로 좋아하지 않는데, 이졸라벨라는 남겨두었다. 누드톤은 나에게 분명 워스트 컬러고 조금이라도 흰 끼가 섞인 색을 바르면 안색이 확 죽어버리는데, 이건 그동안 시도해본 누드톤 립스틱 중에서 유일하게 나를 토인을 만들어주지 않기 때문 ㅋㅋㅋㅋ 나스에서 누드톤 립을 찾고계신 분들께 추천합니다. 


벨벳매트 립펜슬 돌체비타 (Dolce Vita)

아직도 세포라에서 처음 돌체비타를 테스트해봤을 때의 그 감격스러움을 잊지 못함 ㅋㅋㅋㅋㅋ 이건 전세계 메이크업 브랜드를 통틀어서 dupe을 절대 찾을 수 없는 색이라고 자신있게 말할 수 있다 살짝 붉은기가 도는 말린 장밋빛 색으로 묘하게 차분하고 시크한 분위기가 난다 그리고 벨벳매트 립펜슬 그 특유의 매트한 질감이 이 컬러의 매력을 200% 업그레이드 시키는 것 같은 느낌!!! 그리고 이제까지 돌체비타의 수많은 발색 사진들을 봐왔지만 색감을 잘 잡아냈다고 생각한 사진들은 아직까지 한 번도 보지를 못했다 그러므로 꼭 실물로 보고 입술에 얹어봐야 알 수 있다 이게 얼마나 매력적인 컬러인지를 ㅜㅜㅜㅜ 내가 정말 좋아하는 색이면서 나한테 가장 잘 어울리는 컬러이기도 하다 특히 가을웜톤인데 돌체비타를 아직 안 사신 분들이 있다면 고민하지 말고 당장 사시기를 바랍니다 ㅋㅋㅋㅋㅋㅋㅋ 신세계를 경험하실 거에요.....  


퓨어매트 립스틱 모스크바 (Moscow)

정말정말정말 x10000 예쁜데 별로 안 유명해서 안타까운 컬러 ㅜㅜㅜㅜ 가을겨울에 돌체비타 다음으로 제일 손이 많이 가는 립제품이었다 오렌지/브라운/레드 톤이 공존하는 차분한 벽돌색인데 이것 역시 웬만하면 dupe을 찾을 수 없는 색이라고 생각한다. 사람에 따라서는 좀 노숙해보일 수도 있겠지만 가을웜톤한테는 무지 잘 어울릴 만한 컬러다. 퓨어매트 립스틱 라인은 솔직히 처음 입술에 발랐을 때 다른 나스 립제품들보다 매트하게 느껴져서 식겁했는데 그렇다고 시간이 지날수록 입술이 말라간다거나 속당김이 느껴지거나 하지는 않았다.


벨벳매트 립펜슬 레드스퀘어 (Red Square)

워낙 유명한 컬러라 자세한 설명은 생략하는게 낫겠죠? 주황색이 잘 어울리신다면 당장 사시길 바랍니다. (단호) 솔직히 내 입술에서는 레드보다는 오렌지에 더 가까웠다 립스틱 색에 오렌지톤이 너무 강하면 촌스러워보일 수가 있는데 이건 전혀 그렇지 않고 안색을 확 살려준다 ㅋㅋ


세미매트 립스틱 히트웨이브 (Heatwave)

사진 상에서는 레드스퀘어와 비슷해보이지만 발라보면 (철저한 코덕의 관점에서 보았을 때) 다르다. 레드스퀘어는 주황/다홍의 느낌이 강한 반면 히트웨이브는 주황색이 한 방울 섞인 체리레드?의 느낌이 강한 것 같다. 옅게 바르면 주황색 느낌이 살짝 나는데 진하게 바를 수록 레드에 가까워진다 웜톤들에게 강추하고싶은 컬러!! 


벨벳매트 립펜슬 드래곤걸 (Dragon Girl)

워낙 유명한 컬러라 자세한 설명은 생략 22222 쿨톤들한테만 어울릴 줄 알았는데 22호 웜톤의 나한테도 나쁘지 않았다. 옅게 발랐을 때는 쿨한 핑크색으로 발색되는데 레이어링 할수록 레드 뉘앙스가 진해진다 (그래서 난 꼭 진하게 발라야 소화가 가능하다;). 그리고 사진으로만 봤을 때는 굉장히 튈 것 같은 색감이었는데 막상 발라보면 생각보다 캐주얼한 느낌이라 손이 많이 간다 ㅋㅋ
 

세미매트 립스틱 파이어 다운 빌로우 (Fire Down Below)

지난 겨울에 잘 바르고 다녔던 버건디 립스틱. "버건디"라는 컬러군이 레드 + 퍼플이라고 본다면 보라색보다는 레드에 더 치우친 듯한 버건디다.  


벨벳매트 립펜슬 댐드 (Damned)

이건 보라색에 더 치우친 듯한 버건디. 나스 공홈의 색상설명에는 "rich magenta" 라고 되어있는데 솔직히 내 입술에서는 마젠타라기보다는 보라색의 느낌이 더 강했다. 버건디 립스틱 중에 이렇게 보라색 뉘앙스가 강한 색은 흔하지가 않은 것 같아서 이 색도 dupe을 찾기가 은근히 어려울 거라고 생각한다 ㅋㅋ 


세미매트 립스틱 드레스드 투킬 (Dressed to Kill)

정말 예쁜데 안 유명해서 안타까운 컬러 222222222 올해 초에 세포라에서 테스트해보고 살까 말까 진심 며칠을 고민했던 기억이 난다 ㅋㅋㅋㅋ 맑은 포도주색의 느낌인데 발색이 쉬어한 편이기 때문에 버건디립스틱 특유의 부담스러운 느낌이 없다. 보통 레드나 버건디를 바를 때는 생얼에 바르지 않고 꼭 눈화장을 하고 바르는데 이 컬러는 눈화장을 하나도 안 한 상태에서 발라도 상당히 괜찮다. 금펄이 살짝 섞여있는데 막상 입술 위에 바르면 티가 나지는 않는다. 버건디를 좋아하는데 노숙해보이거나 부담스러워보이는 것이 걱정되신다면 이 컬러를 강력 추천해드립니다.  


벨벳매트 립펜슬 네버 세이 네버 (Never Say Never) 

공홈 색상설명에는 "Lilac Rose" 라고 되어있는데 정말 잘 묘사했다고 생각한다 ㅋㅋㅋ 말 그대로 라일락과 로즈톤이 공존하는 컬러다. 단순히 라일락이었다면 나한테 안 어울렸겠지만 로즈톤이 들어가서 있어서 잘 쓸 수 있을 것 같다. 그런데 내 생각에 이건 아마 여름쿨톤들한테 베스트컬러일 것 같다 ㅋㅋ 쿨톤이신 분들은 꼭꼭 테스트해보시길 바랍니다!!  



나스 립제품들은 컬러가 다들 단순하지 않고 오묘(?)하기 때문에 이포스팅을 작성하면서 각 컬러의 특성을 제대로 설명할 수 있을까 걱정되었고 역시 예상했던 대로 매우 횡설수설한 것 같다 -_-;;; 그리고 생각할수록 나스는 덕질을 할 수 밖에 없는 브랜드인 것 같다 그나마 다행인 건 미국에 있었을 때 세포라에서 웬만한 컬러들은 다 테스트해봤기 때문에 이제 위시리스트에 남아있는 제품은 없다는 것 ㅋㅋㅋㅋ 벨벳매트 라인에서 새로운 컬러가 온고잉으로 출시되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슬금슬금 든다 나스오빠 보고 있나여????   

핑백

덧글

댓글 입력 영역